남자의 올바른 옷장 - 3. 블루종

남자의 올바른 옷장 - 생지 청바지

남자의 올바른 옷장 - 화이트 셔츠

셀비지 데님(의 진실)


(출처 - http://www.gluwa.com/column/3828/)


이번에도 질문은 환영이야.


1940년대 말, 미 공군에겐 제트 전투기를 사용한 현대적 공중전의 시대가 열렸다. 제트기는 미 공군을 우위에 설 수 있게 해준 기술적 혁신이었지만 동시에 비행사들을 전에 없던 높은 고도로 올려 보내 겪어 보지 못한 문제들에 직면시켰다. 보급품이었던 양털을 덧 댄 재킷은 패션 필수품이긴 했지만 두툼해 가동성이 떨어지는 데다 땀에 젖어 고도에서 비행사를 얼어 죽게 만들었다. 공군은 좀 더 공기역학적인 재킷이 필요했다.


attached picture

세계 2차 대전 몇 년 전, 나일론이 발명되었지만, 유니폼에 사용되진 않았다. 낙하산을 만드는 데 전부 필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후, 그 천은 남아돌았고 공군은 실험을 해보았다. 그 천은 가벼웠으며 물을 흡수 하는 대신 튕겨냈다. 최종 디자인인 MA-1은 비행기의 다이얼과 스위치의 정글에서 거치적거리지 않도록 손목에 시보리를 넣고 몸통을 짧게 만들어 맵시 있게 완성되었다. 그 실용성은 재킷을 민간인에게도 인기 있게 해주었다.


attached picture

60년대, MA-1의 단순한 디자인을 너무나 사랑했던 영국의 스킨헤드들은 그것을 유니폼으로 삼아버렸다. 70년대에 들어서 디자이너들은 영국 거리 문화를 참고하기 시작했고 MA-1은 자연스럽게 대중에게 퍼지기 시작했다. 그 후 MA-1은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였다. MA-1을 상징하는 나일론 외피를 가죽이나 스웨이드로 바꾸기도 하고 따듯한 날씨에도 입을 수 있도록 보온재를 제거하기도 하였다. 그들은 모두 허리에서 끝나는 짧은 기장을 하고 있었고 부풀어 오른 실루엣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허리 위가 불룩하다는 불어 형용사 blousant에서 유래 된 블루종(blouson)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현대에 와서 블루종의 정의는 "허리춤에 있는 옷단 부분에 벨트, 고무줄, 편물, 끈 등으로 몸에 맞게 오므려서 부풀린 재킷"으로 정착되었다.

할리우드는 스타들과 함께 블루종의 진화를 기록해 나갔다. 그 첫 타자는 스티브 맥퀸의 '헌터'였다.


attached picture

스티브 맥퀸은 그 후에도 여러 가지 블루종을 착용하며 남성적인 매력을 뽐냈다. 하지만 블루종을 젊은 남성의 상징으로 승화시킨 것은 제임스 딘이었다. 불같이 타오른 그의 짧은 생애처럼 붉은 블루종은 그의 청바지와 함께 하나의 상징이 되었다.


attached picture

블루종은 아름답다. 짧은 기장은 팔과 다리를 더 길어 보이도록 해주고 살짝 부푼 실루엣은 마초적인 존재감을 준다. 스포츠코트나 블레이저처럼 똑 떨어지는 맛이 부족할진 모르지만, 때론 그딴 것쯤 신경 쓰지 않기도 하는 것이 남자다. 남자는 너무 애쓰는 것처럼 보이지 않으면서도 멋져 보여야 한다. 티셔츠나 셔츠 그 어떤 것을 입어도 블루종은 그저 날씨에 맞춰 재킷을 걸쳤을 뿐인데 어울려 버린 것 같은 멋이 있다.


attached picture

몸에 맞는 블루종을 고를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골반을 살짝 정도로 짤막한 기장이다. 거기서 '잠바'와 '점퍼'의 차이가 나옴을 명심하자. 안타깝게도 기장은 옷을 망가뜨리지 않고선 수선이 불가능하다. 때문에 좀 수고스럽더라도 여러 블루종들을 착용해 보는 것이 좋다. 고급 브랜드일 수록 사이즈에 맞게 기장의 길이가 잘 조절 되어 있다. M과 같은 기장을 가진 S를 파는 짓 따윈 하지 않는다.



남성성을 뽐내고 싶다면 가죽,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싶다면 스웨이드 소재를 선택한다. 하지만 일반적으론 쌀쌀한 날씨를 위해선 모직, 따듯한 계절엔 면이나 나일론 재질을 입으면 된다. 가장 먼저 사야 할 색상은 역시 검정이다. 가장 남자답고 시크하면서도 여러가지로 매치하기 편리하다. 그 외엔 남색과 카키색이 무난하다. 하지만 이미 무난한 블루종이 한 벌 있다면 화려하거나 강렬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도 좋다. 블루종은 현재 온갖 유명 디자이너들의 정성 속에 화려한 유행을 예고하고 있다.



Kyle Hahson selects

1. Ben Sherman - Mod 족의 브랜드답게 군더더기 없이 완벽한 디자인이다. 저렴한 가격을 떠나서도 만족스럽다.


2. A.P.C. - MA-1의 디자인을 깔끔하게 재해석 했다. 늘 그렇듯 품질은 정말 좋지만 가격은 조금 아쉽다.

http://www.gluwa.com/product/A.P.C/MrPorter335189/


3. Moncler - 의외로 Moncler의 봄/여름 상품 중 상당히 멋진 것들이 많다. 매 시즌 나오는 블루종은 대표적이다.

http://www.gluwa.com/product/Moncler/41110505%20DARLAN%20999/


4. Dior Homme - 미니멀리즘의 대명사인 디올 옴므가 빠질 수 없다. 가격만 빼면 정말 완벽하다.

http://www.gluwa.com/product/Dior%20Homme/Luisa57I%2006V065/